예수회

예수회 영성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St. Ignatius de Loyola

  • image
    Militant

    이냐시오는 스페인의 소귀족 가문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야심이 많았고 궁정에서 일하려는 마음으로 군인이 되었습니다. 이냐시오는 1521년 스페인과 프랑스와의 전쟁에서 부상을 당했습니다. 그 부상은 나중에 이냐시오의 회심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 image
    Conversion

    전쟁에서 입은 부상을 치료하던 중 이냐시오는 그가 즐겨 읽었던 기사소설 대신 성인전을 읽게 됩니다. 성인들의 삶을 상상하면서 그에게 성인처럼 거룩한 사람이 되겠다는 열정이 올라왔습니다.

  • image
    Monserrat

    이냐시오는 건강을 되찾자 스페인의 거룩한 성모성지인 몬세라트를 찾아갔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기사로서의 신분의 상징이었던 자신의 검과 갑옷을 성모님께 봉헌하고 가난한 순례자의 옷을 입었습니다. 그 후로 그는 항상 자신을 ‘순례자’라고 부르게 됩니다.

  • image
    Manressa

    이냐시오는 만레사라는 작은 동네의 동굴에 머물면서 기도생활에 전념하였습니다. 이냐시오는 1년동안 그곳에서 금욕생활과 기도생활을 하면서 영혼의 움직임에 대해서 깊은 이해를 하게 됩니다. 나중에 이냐시오는 당시를 되돌아보면서 ‘하느님께서 학생을 가르치듯이 자신을 가르쳤다.’고 말했습니다.

  • image
    Paris

    이냐시오는 하느님을 더 잘 섬기기 위해 파리에서 신학을 공부하였습니다. 이 시기동안 그는 성 하비에르, 성 파브르 등의 그의 초기 동료들을 만나고 그들과 함께 하느님을 섬기는 여정을 떠나게 됩니다.

  • image
    La Stora

    그 여정 중에 이냐시오는 라 스토르타라는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에서 예수님을 십자가를 함께 들고 가는 환시를 보게 됩니다. 이 환시를 통해서 이냐시오는 자신의 여정 속에서 삼위일체 하느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확신을 갖게 됩니다.

  • image
    Paul III

    이냐시오는 그의 동료들과 함께 로마로 가서 바오로 3세 교황의 축복 속에서 수도회 건립을 허락받았습니다. 그 수도회의 이름은 예수회였습니다. 그의 여정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냐시오 영성

영신수련

세속의 기사였던 이냐시오 성인은 하느님의 개입으로 하느님의 기사가 되었습니다. 그가 처음으로 한 기도는 영적 독서와 자아 성찰이었습니다. 그는 “그리스도전”과 “성인전”을 읽었는데 마음을 다하여 “그리스도전”을 읽어가는 동안 하느님을 섬기는 꿈을 펼쳤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옛 생각에 이끌려 세속적인 업적을 세우고 명예를 드높이는 일을 상상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는 이런 생각들에 큰 차이가 있음을 알았습니다. 세속적인 일을 공상할 때에는 당장에는 재미가 있지만, 나중에는 싫증이 나고 황폐해진 기분을 느끼는데, 상상 속에서 성인들을 본받아 고행극기를 실천할 때에는 당시에도 위안을 느낄 뿐만 아니라 생각을 끝낸 다음에도 흡족하고 행복한 여운을 맛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 차이점을 깨달으면서 악한 영에서 오는 생각이 있는가 하면 하느님께로부터 오는 생각이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영들이 생각이라는 형태로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는 원리를 토대로 하여 영들의 식별규칙을 정립하게 됩니다. 이후 그는 다른 사람들도 하느님을 만날 수 있도록 도우려고 “영신수련”을 남겼습니다.

영신수련은 4단계 또는 4주간으로 구성된 대침묵 피정 프로그램입니다. 제1주간에는 죄의 위력과 그것을 능가하는 하느님의 자비를 묵상하며, 제2주간에는 우리를 위해 사람이 되신 예수님의 생애를 강생부터 시작하여 유년 시절, 출가와 공생활을 차례로 관상 또는 관조 묵상합니다. 그리고 제3주간에는 예수님의 수난을, 제4주간에는 예수님의 부활을 묵상합니다.

영신수련 피정자는 그러는 동안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고 그분의 뜻을 알아서 자신의 삶을 그분 뜻에 맞게 정리하고 선택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영신수련은 우리의 창조주이며 벗인(요한 15,15) 예수님을 진정한 의미에서 “나의 주님, 나의 하느님”으로 모시게 하는 사도적 수련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 영신수련은 오직 “창조주이신 주님이 몸소 그 열심한 영혼과 통교하시어 당신 사랑으로 그를 껴안아 당신을 경배케 하고 앞으로 당신을 더 잘 섬길 수 있는 길로 준비시키도록”(“영신수련”, 15번)합니다.

양심성찰과 식별

누구나 자신의 생각과 삶을 성찰하는 데에서 기도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양심성찰의 기도가 그것입니다. 양심성찰의 기도는 하느님께 감사하면서 자신의 삶을 예수님과 함께 되돌아보는 기도입니다(“영신수련”, 43번). 하루 생활을 돌이켜 보면서, ‘나는 하느님을 섬겼는가, 아니면 나를 섬겼는가?’ ‘하느님의 영을 따라 살았는가, 아니면 이기심의 영, 어둠의 영을 따라 살았는가?’를 성찰하고 식별하는 것입니다. 내 삶을 단순한 육안이 아니라 심안과 영안으로 돌아보는 이 기도를 통하면 영적 감수성이 발달하고 마침내 이냐시오 성인처럼 “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을 발견하게(Finding God in all things)” 될 것입니다.

가난하고 겸손하신 예수님을 따라

우리는 모두 가난하고 겸손한 예수님을 더욱 사랑하고 따르라는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그것이 인류 창조의 목적이며 인간 행복의 완성입니다. 기도 생활은 이 부르심과 응답의 여정을 계속해 갈 수 있게 하는 자양분입니다.

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 찾기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와 그의 동료들이 예수회를 설립하고 하느님과 세상을 위해 봉사를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바로 하느님 체험이었습니다. 영신수련을 통해 살아계신 하느님,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느님을 만나는 것은 사람을 변화시킬 정도로 근본적인 체험입니다. 바로 이러한 하느님과의 만남이 예수회의 사명을 움직이는 원동력입니다.

우리 안에 계시는 하느님, 우리 안에서 활동하시는 하느님을 만나면서 우리는 이 세상에서 마찬가지로 살아계시고 활동하시는 하느님을 만나는 것으로 이어집니다. 그렇기에 예수회의 모든 사명과 사도직은 이 세상 안에 계시는 하느님을 찾아나서는 여정이며 사랑과 선의로 이 세상을 움직이시는 하느님을 만나는 여정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어디에 계시는가, 그리고 무슨 일을 하고 계시는가? 이 물음에 대해 예수회는 교육, 사회정의, 평화와 화해의 예수회 사명과 사도직으로 응답하고 있습니다. 예수회는 하느님은 모든 것 안에 계시다는 확신으로 그분의 현존에 함께 하고자 합니다. 특히 정의롭지 못한 곳, 주변으로 쫓겨난 이들이 머무는 곳, 그들의 목소리가 더 이상 들리지 않는 곳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바로 그곳에서 예수회는 하느님의 현존을 느끼고 그분을 만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