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회

예수회

“예수회의 형태는 이냐시오의 삶 속에 들어있다.”

34차 총회교령 26,1
image

예수회는 1540년, 로욜라의 이냐시오 성인과 그의 동료들에 의해 설립된 가톨릭 수도회입니다. 예수회는 스페인어로 ‘예수의 동반자(Companions of Jesus)’라는 뜻을 지닙니다. 예수회의 목적은 회원 자신의 구원 뿐 아니라 모든 인류가 하느님과의 진정한 화해를 이루고 나아가 이웃과 창조물과 화해하기를 추구하는 데 있습니다. 이에 예수회원은 모든 것에서 ‘하느님의 더 큰 영광’을 위하여 봉사하는 삶을 행동양식으로 삼습니다.




예수회의 역사

“우리의 행동 양식은 도전하는 길이다.”

34차 총회교령 26, 28

예수회는 1540년 로욜라의 이냐시오 성인이 교황 바오로 3세에게 첫 회헌을 제출하여 인가를 받음으로써 설립되었습니다. 로욜라의 이냐시오 성인은 이웃들이 하느님을 찾도록 돕는 일 외에는 바람이 없던 지적이고 열정적인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수도회를 설립하기에 앞서 스스로 정리한 ‘영신수련’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영적 도움을 주었고 동료들을 모아 적극적으로 복음을 전했습니다. 하느님의 더 큰 영광을 발견할 수 있는 희망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가서 성사를 주고 복음을 선포하는 선교사로서의 신원은 일찌감치 이냐시오 성인이 정의한 예수회원의 행동양식입니다. 10명의 초기 회원으로 시작한 예수회는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16,000여명의 회원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최근 200년 동안의 예수회

하느님의 영광을 위하여

1814년 이후, 예수회는 급격한 성장을 경험했습니다. 다시 재건된 예수회는 초기 예수회가 이루었던 교육과 지성사도직, 사목과 선교 등 기존의 많은 성과들을 넘어서 더욱 다양하고 활발한 활동이 이어졌습니다. 오늘날 112개국에서 모인 16,000여명의 전세계 예수회원들은 약 80개의 관구와 지역구에 속해 있으나 로마의 예수회 총원의 통솔을 받습니다. 이들은 모두 각자가 속한 지역을 넘어서 고유한 이냐시오 영성을 살아가며 각자의 맥락에 맞는 사도직을 펼치고 있습니다. 사실, 예수회원은 하느님의 영광을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일하고자 세계 어디로든 떠나고 최전선에서 일하도록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세계는 곧 우리의 집이다.”

예로니모 나달

초기 예수회원이었던 예로니모 나달의 말입니다. 그는 예수회원이 수도회와 교회를 넘어 세상으로 나아가기를, 하느님께서 사랑하시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고 그들이 피운 문화와 삶이 존재하는 세상을 집으로 인식하고 그들과 함께 세상 속에 있기를 바랐습니다. 이에 답하듯 2008년에 있었던 예수회 제35차 총회에서 예수회의 장상들과 대의원들은 입을 모아 “전 세계가 우리가 마음을 두고 관심을 쏟는 대상이다. (예수회 제35차 총회문헌 교령 2, 23)” 라고 분명히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