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회 소식

[공지] [행사리포트] 예수회 인권연대 연구센터 2019 인권과 연대 강좌 "한일관계, 그 역사와 평화의 가능성"

2019.10
24

본문

 2019 예수회 인권과 연대 강좌

한일관계그 역사와 평화의 가능성’ 리뷰

 

인권연대-권혁태교수 세미나.jpg

 

10월 18일 예수회센터에서는 2019 예수회 인권과 연대 마지막 강좌 성공회대 권혁태 교수님의 한일관계그 역사와 평화의 가능성’ 강의가 열렸습니다.

 

예수회 인권연대연구센터는 3.1혁명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식민주의를 넘어 평화와 인권의 역사로를 주제로 5회의 인권과 연대 강좌를 준비했습니다2019년은 역사적 사건들을 기리는 해이기도 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한국과 일본의 갈등이 더욱 심화되며 식민주의의 잔재는 여전히 우리 안에 살아 숨 쉬고 있음을 사무치게 느낀 한해기도 했습니다인권과 연대 강좌를 마무리하며 권혁태 교수님은 한일관계의 과거와 현재를 진단하며 평화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근본적의 해결책의 모색하고, 그 가능성을 짚었습니다.

 

권혁태 교수님은 한일 갈등의 핵심은 역사 문제보다는 안보 문제라고 분석합니다한일 양국은 오랜 세월 안보를 위한 군사협력을 위해 위안부 등 역사문제를 봉합하고 군사 동맹 강화에 집중해왔다는 것입니다그러나 최근 한일 갈등은 과거와는 달리 다양한 주제에서 다양한 주체에 의해 제기되며 갈등이 다변화되고 있음을 지적합니다.

 

특히 1990년대 냉전 해체와 한국의 민주화 이후 오랜 군부독재 하에서 침묵해야했던 역사의 피해자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며 한일관계의 비대칭성의 문제가 대두했다고 분석합니다민주화 이후에도 우파 정권이 권력을 잡으면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존중하기보다 정부 주도의 군사정보협정이 우선됐던 사례들을 그 예로 제시했습니다.

 

해방과 독립 이후 한일관계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1965년 한일협정 체제’ 또한 한일갈등이 결국은 본질적으로는 안보 문제임을 보여주는 예로 제시되었습니다권 교수님은 65년 체제는 안보를 위해 역사를 죽인 체제라고 설명합니다. 65년 체제를 통해 한국과 일본은 미국을 정점으로 하는 삼각 동맹 체제를 구축할 수 있었고 그 후 전후 일본과 한국의 군사정권은 이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역사문제나 영토문제를 억압하며 봉합하는 전략을 취하게 됩니다.

 

한국의 민주화 이후 위안부 등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일본정부의 사과를 담은 고노 담화(1993), 무라야마 담화(1995등이 발표됩니다그러나 권 교수님은 95년 체제 또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 법적 책임을 언급하지 않으며 도덕적 사과라는 형태로 문제를 봉합했다는 점에서 65년 체제의 연명책에 그쳤다고 지적합니다.

 

...

 

이하 전문 : https://advocacy.jesuit.kr/bbs/?t=L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